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박범계 "이재명 영장 발부 안되겠지만…체포동의안 부결시켜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체포동의안 가결시 유죄추정 불러일으킬 것"
"민주당 의원들 상당수 부결 공감대"

검찰이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법원이 체포동의안을 검찰에 송부한 가운데,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19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서 "영장이 청구되더라도 실질심사를 받게 되면 영장이 기각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판단하지만 지금까지 이 무도한 수사, 피의자의 방어권을 근본적으로 침해하고 있는 수사, 일방적이고 가혹하게 이를 데 없는 사법 살인에 가까운 이 수사에 대해서 우리가 순종할 의무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면 이 대표는 법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게 된다. 이를 통해 법원은 구속영장을 발부할 만한 사유가 있는지를 판단하게 된다. 박 의원은 실질심사 과정에서 영장이 기각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범계 의원과 김두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더불어민주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범계 의원과 김두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럼에도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켜야 하는 이유는 검찰에 순종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그는 "자신의 무고함을 단식이든 부인이든 진술 거부든 변호인의 조력을 받든 무기대등의 원칙을 주장하든 자신의 무고함을 억울함을 주장할 권리가 있는 것"이라며 "그것을 체포동의안이라는 이름으로 우리가 동의를 해주면 사실상 그것은 유죄추정을 불러일으킬 것이고 검사들의 무도한 수사를 민주당이 순종하고 맹종하는구나라는 그러한 판단을 국민들께 드릴 수 있다"고 했다.


단 체포동의안 부결을 당론으로 하는 데는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이걸 당론으로 결정하는 것보다는 이심전심으로 (해야 한다)"며 "이미 민주당의 의원들이 상당수 공감대를 체포동의안에 절대로 검찰에 협력할 수 없다라는 그러한 공감대가 저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 역시 의원들의 자율 소신에 맡겨야 한다고 했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이 대표는) 당론, 이런 말씀 안 하셨고요. 의원들의 자율적인 소신에 맡길 수밖에 없지 않느냐라는 말씀의 취지를 했다"며 "21일이 될지 25일이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잘 설득해 가면 이견이 있는 의원님들도 저는 따라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가수 비, 85억 부동산 사기 혐의 피소…"연예인 흠집내기" 반박 SM 떠난 이수만 근황…미국서 나무 심고 기부한다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국내이슈

  • 황제펭귄 물에 빠져 죽고 얼어 죽고…"결국 멸종할 것" 남극에 내려진 경고 검정 물체가 '스멀스멀'…프랑스 기차타고 가던 관광객들 화들짝 놀라게 한 '빈대' "요가하는 로봇, CG 아냐?"…환골탈태한 테슬라봇

    #해외이슈

  • [포토] 추석, 설레는 고향길 [포토] 이재명, 구속이냐 기사회생이냐…오늘 운명의 날 [포토]"우유 배달 왔습니다" 독거 어르신 찾은 국무총리

    #포토PICK

  • '27인치 통합형 디스플레이'..제네시스 GV80, 실내 싹 바뀐다 인도 딜러가 뽑은 '만족도 1위' 국산차 브랜드는?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中의 시한폭탄 '란웨이러우' [뉴스속 용어]주민투표 추진하는 '경기북도' [뉴스속 용어]EU와 무역마찰 떠오른 ‘과불화화합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