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남경찰 아동학대특별수사팀 신설 6개월 성과는?

최종수정 2021.08.02 16:32 기사입력 2021.08.02 16:32

댓글쓰기

97건 사건 처리·5명 구속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남경찰청은 올해 2월 신설한 아동학대 특별수사팀이 97건의 사건을 처리하고 5명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책임 수사 원년의 해에 걸맞게 신속한 현장수사와 더불어 현장 검증 시 국선변호인을 참여하게 하는 등 독립적이고 주체적인 수사 활동을 펼쳤다고 자평했다.

또 아동의 상습 피해를 사전 인지할 수 있는 학교나 지역사회에 신고 의식 환기 및 학생 정서·행동 특성 검사 시스템 변환 요구 등 신설 이후 6개월 동안 제도 개선을 이끌고 있다.


주요 성과를 살펴보면 올해 6월 남해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망사건 피의자에게 전국 최초로 개정된 아동학대처벌법상 아동학대 살해죄를 적용했다.


하동 서당 학대 사건은 운영자에 대한 접근 금지 신청을 통해 피해자와 접촉을 차단했다.

문제가 된 두 곳의 서당 훈장은 모두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하는 등 엄정 수사했다.


수사 과정에서 교육청,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기숙형 서당의 관리대책 수립 등 개선모델도 선도했다.


5월 사천에서 발생한 생후 7개월 아동에 대해 중상해 사건에서는 가해자인 친모를 구속했다.


피해자의 빠른 일상 복귀를 위해 관련 기관과 연계해 치료비 등을 지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피해 아동이 정상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런 학대 피해가 사전에 예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