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성군, 오래된 창고 옐로우마켓으로 재탄생

최종수정 2021.07.29 16:07 기사입력 2021.07.29 16:07

댓글쓰기

장성군, 오래된 창고 옐로우마켓으로 재탄생
썝蹂몃낫湲 븘씠肄


[장성=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조한규 기자] 전남 장성군 읍시가지의 오래된 창고가 향긋한 차 내음 가득한 ‘옐로우마켓’으로 재탄생한다.


29일 군에 따르면 옐로우마켓이 들어서는 곳은 장성읍 공용버스터미널 인근 붉은 벽돌 건물이며 창문의 모양과 조적 방식에서 오래된 건축물 특유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

해당 건물은 지난 1965년에 세워졌으며 지상 1층 215㎡ 규모로, 한때 장성에서 가장 큰 규모의 도정공장이 운영되기도 했으며 공장이 문을 닫은 뒤로는 계속 방치돼 지금에 이르렀다.


군은 건물의 상태가 양호하고 새로운 지역 콘텐츠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 착안해 철거하지 않고 활용하기로 했으며 건물의 주변 여건도 좋다.


광주~장성읍시가지의 관문인데다 최근 공영주차장 조성을 마쳐 주차난 걱정도 없다.

군은 올해 초 공개 모집을 통해 (유)신비팜스를 운영자로 최종 선정했다.


옐로우마켓을 통해 지역 농산물로 만든 발효차를 판매할 예정이며 실내 공간 한 편에는 미디어 명화 갤러리를 만들어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현재 실시설계를 거쳐 리모델링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완공되면 시가지 경관이 한층 밝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리모델링이 마무리되는 올해 가을 무렵 정식으로 개장할 예정이다.


유두석 군수는 “건물이 간직해온 세월은 그 자체가 하나의 작은 역사다”며 “이를 보존하고 새로운 콘텐츠로 재창조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장성=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조한규 기자 chg600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