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넥스턴 자회사 EV첨단소재, 전고체 배터리 기업 ‘프롤로지움’ 투자

최종수정 2021.07.26 14:07 기사입력 2021.07.26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최근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에 인수된 코스닥 상장기업 EV첨단소재(구 액트)는 전 세계 최초로 전고체배터리(SSB)를 개발해 선두주자로 평가받는 대만기업 프롤로지움(ProLogium Technology Co., Ltd) 지분 획득을 위해 투자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EV첨단소재에서 투자하는 규모는 850만달러로, 프롤로지움이 미국 스펙 상장 전에 투자받는 마지막 시리즈 이전인 시리즈 E의 유동성공급자(LP)로 참여할 예정이다.

회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선두 기업에 투자함으로써 프롤로지움의 노하우와 전고체 배터리 선두 기업의 시장 점유 전략을 가까이에서 배워 국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내실 있게 진행하고 향후 전략적인 사업파트너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롤로지움은 2006년에 설립돼 대만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전 세계 최초의 솔리드스테이트 배터리(SSB) 제조업체로 우수한 에너지 밀도, 빠른 충전 및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았으며 대량 생산(양산) 능력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EV첨단소재 관계자는 “EV 부품 중 가장 비싼 부품은 배터리다. 회사에서 추구하는 전기차 사업 다각화 전략에 있어서 필요한 결정이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생산 능력을 보유한 기업의 노하우를 전수 받아 국내 전기차 배터리 선두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는 최대주주인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 자회사 넥스아이디랩의 투자 제안과 전문적이고 다각적인 업무 지원 하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EV첨단소재는 최근 타이어 금형 기술을 보유한 다이나믹디자인 를 인수함으로써 전기차 관련 사업 다각화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