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세계-네이버, 이베이코리아 품고 e커머스 최강자 '성큼'(종합)

최종수정 2021.06.16 13:36 기사입력 2021.06.16 12: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신세계 그룹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며 단숨에 국내 e커머스 시장 강자로 급부상했다. 신세계 가 네이버와 함께 인수전에 참여한 만큼 국내 최강의 e커머스 연합이 탄생할 전망이다.


16일 투자은행(IB)업계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전날 이사회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최종인수자로 신세계 이마트 를 낙점했다. 매각대금은 약 4조원 규모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신세계 는 e커머스 1위 네이버에 이어, 쿠팡을 제치고 단숨에 2위로 올라설 발판을 마련했다.


네이버와 손잡고 인수전 베팅

앞서 지난 7일 진행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엔 유통 맞수인 신세계 ( 이마트 )와 롯데그룹( 롯데쇼핑 )만이 참여했다. 업계에선 인수가로 신세계 가 약 4조원, 롯데 측은 3조원대 초반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베이 본사가 제시한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은 5조원에 달했다. 신세계 가 제시한 4조원은 이에 못미치지만 롯데보다는 최소 수천억원대 더 높은 금액을 써내 승기를 잡은 셈이다.

더욱이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의 지분 20%를 넘겨받는 조건으로 신세계 의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공동 참여했다. 신세계 입장에선 네이버를 통해 약 8000억~1조원 자금을 확보한 셈이다.


신세계 는 앞서 지난 3월 네이버와 2500억원 규모 지분 교환을 통해 혈맹을 맺은데 이어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전까지 컨소시엄을 꾸려 양사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반면, 롯데그룹은 막판까지 신세계 와 경쟁을 벌였으나 금액면에서 신세계 보다 보수적으로 접근, 인수에 성공하지 못한 점을 인정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실사 과정에서 당초 기대보다 당사와의 시너지가 크지 않고, 인수 이후 추가 투자 및 시장경쟁 비용도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보수적 관점에서 인수 적정 금액을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7위 →2위로 … e커머스 최강 연합

지난해 이베이코리아의 거래액은 약 20조원 규모로, 전체 161조원으로 추산되는 국내 e커머스 시장에서 약 12%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반면 신세계 의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의 거래액은 약 4조원 규모에 그쳤다.


신세계 가 이번 인수전의 최종 승자로 낙점될 경우 총 거래액은 24조원에 달해 네이버쇼핑 28조원에 이어 e커머스 업계 2위에 단숨에 올라서게 될 전망이다. 시장점유율 기준으로도 기존 2.4%에서 15%로 쿠팡(13.7%)을 제치고 네이버쇼핑과 함께 2강 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유통업계에선 오픈마켓 중심의 이베이코리아가 전국적인 오프라인 거점을 가진 신세계 이마트 와 결합하면 각자의 장점들을 기반으로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특히, 신세계 입장에선 이베이코리아가 20여년간 쌓아온 오픈마켓 운영 노하우와 데이터베이스(DB), 기술력 등은 물론 1450만명의 고객(스마일페이 회원수)과 30만명의 판매자 등을 공유할 수 있다. 신세계 는 향후 네이버와 G마켓, 옥션, SSG닷컴, 신세계 백화점, 이마트 등을 아우르는 통합 멤버십 프로그램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장기적인 전략이 마련되지 못할 경우 '승자의 저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빠르게 변화하는 e커머스 시장의 흐름에 대응하고 급성장중인 쿠팡 등 업계 강자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추가 투자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가 과거 옥션과 G마켓 등을 인수하고도 플랫폼을 쉽게 통합하지 못한 채 각각 따로 운영해 온 것처럼, 신세계 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더라도 기존 사업과 통합하는 과정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