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적용했더니…"지역 소비·경제 활력 높아져"(상보)

최종수정 2021.06.16 11:57 기사입력 2021.06.16 11: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정부가 다음달 초부터 적용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일부 지역에 시범적용한 결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소폭 증가한 가운데 지역 소비와 경제 활력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6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시범 적용 지역의 코로나19 유행은 현재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황"이라며 "최초로 개편안을 적용한 경북 지역의 경우 적용 전 한 주간 인구 10만 명당 환자 수는 0.15명 수준이었으나 시범 적용 이후에는 0.2명으로 유사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적 모임 제한 완화 등으로 지역의 소비가 증가하고 경제적 활력이 돌아오는 효과도 있었다"며 "개편안이 처음으로 적용된 경북 12개 군 지역에서는 4주간 평균 소비액이 8%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현재 경상북도, 전라남도, 경상남도, 강원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 적용하고 있다. 현재 16개시군을 대상으로 시범적용 중인 경상북도의 경우 사적모임은 8인까지 허용하되, 시·군별 방역 위험도를 고려해 종교시설에 대한 모임·식사·숙박을 금지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방역상황이 안정화된 이후에는 완화하는 등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전체 지역(22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5월 3일부터 시범적용하고 있으며, 사적모임은 8인까지 허용하고, 종교시설의 좌석 수는 30% 이내로 허용하고 있다.


당국은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적용에 따라 완화된 방역조치와 함께 지역 특성에 맞게 고령층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관광지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 집중 점검하는 등 특별방역활동을 병행해 전반적으로 유행상황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지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우 기초자치단체별로 단계를 격상하고,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감염도 진정세로 전환되는 등 단계별 방역조치 또한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시범적용 도입 전후 인구 10만 명당 환자 수는 경북 0.15명에서 0.2명으로, 전남 0.3명에서 0.34명 수준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아울러 사적모임 완화 등 개편안 적용으로 지역 소비가 증가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경제적 활력이 높아진 점도 확인됐다. 개편안이 최초 도입된 경북 12개 군지역의 도입 이전 대비 4주간 평균 소비 증가율은 7.8%를 기록했다. 전남 18개 시·군의 가맹점 이용액은 2.9%, 다중이용시설 이용액은 5.3% 증가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