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국내 백신 개발 반드시 달성해야… 모든 자원 동원해 지원"

최종수정 2021.05.13 16:56 기사입력 2021.05.13 16:56

댓글쓰기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오른쪽)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국산 백신 개발지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오른쪽)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국산 백신 개발지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 관계부처 등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지원방안을 논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을 진행 중인 셀리드 , SK바이오사이언스 , 유바이오로직스 , 제넥신 , 진원생명과학 등과 개발을 준비 중인 HK이노엔, 큐라티스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도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이 함께 배석하고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에도 참여했다.

이날 참여한 업체들은 정부에 비교임상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의 제공을 요청하는 한편 임상 시험을 위한 자금 지원과 정부 선구매 등을 요구했다.


식약처는 기존에 승인된 해외 백신과 효과 및 안전성을 비교하는 '비교임상' 방식 도입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는 한편 임상 3상의 신속 설계를 위한 백신 개발 가이드라인도 다음달까지 개정할 계획이다.


또 면역대리지표(ICP) 신속 정립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화하고, ICP가 정립되면 국내 개발 백신에 활용 가능토록 하는 가이드라인도 다음달까지 마련한다. 면역대리지표는 접종한 백신에 의한 항체가 등의 면역원성과 방어효과 간의 상관관계를 나타내는 대리지표다.

식약처는 다기관 임상 시에 신속한 통합 심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가 지정 중앙임상시험위원회(중앙 IRB)의 제도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한 '약사법' 개정안은 지난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의결된 상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식약처가 허가한 3개 백신 모두 해외 개발 백신으로 국내 백신 개발은 민·관이 협력하여 꼭 달성해야 하는 목표"라며 "정부도 모든 가능한 행정력과 재원을 동원하여 개발 환경에 소홀함이 없도록 지원할 것이니 업계도 최대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서 백신 개발과 연구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