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4주년연설] 文 "野 반대한다고 검증실패 아냐…유능한 사람 발탁해야"(종합)

최종수정 2021.05.10 15:49 기사입력 2021.05.10 12: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박준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장관 후보자 부적격 논란'에 대해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 실패라고 생각 안 한다"고 밝혔다. 또 "다음 정부는 누가 정권을 맡든 더 유능한 사람을 발탁할 수 있는 그런 청문회가 돼야 한다"며 청문회 제도의 맹점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취임 4주년을 맞아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이번의 후보자들도 각각 청와대가 그분들을 발탁하게 된 이유와 능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토부는 이 시점에 주택 공급 정책을 차질없이 집행해나가야 하고, 국토부와 LH 공사를 개혁해야 한다"며 "국토부 아닌 외부에서 찾으면서 그 정도 능력을 갖춘 분이 누가 있을까 그렇게 고심하면서 지금의 후보자를 발탁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수부 장관 후보자라면 한진해운 파산 이후에 몰락한 우리의 해운 산업을 재건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과기부 장관 (후보자)도 과학 기술의 훌륭한 능력과 함께 지금 우리의 반도체 인공지능 디지털 경제 혁신들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이 일을 감당할 전문가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유일한 여성 장관 후보인 임혜숙 후보자에 대해서는 "과학기술은 여성 진출이 가장 적은 분야"라며 "성공한 여성들 통해서 보는 로망, 롤 모델 이런 게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많은 생각을 담고 여성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는 정부가 보유한 자료를 제출받아서 그걸 기초 자료로 삼았고, 이 검증이 완전할 수는 없다"며 "오늘까지 국회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가 결정되니, 국회 논의까지 종합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문회가 '무안 주기' 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무안 주기 식 청문회 제도로서는 정말 좋은 인재 를 발탁할 수 없다"며 "대통령은 정말 유능한 장관, 유능한 참모들을 발탁하고 싶고 국민들도 아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은 무릅쓰고 해보겠다 하면서도 검증 질면서의 답변 항목이 배우자, 자식한테까지 이르면 '가족들에까지 누 끼치기 어렵다' 하면서 포기한다"며 "도덕성 검증은 좋은데 비공개 청문으로 하고, 공개에선 정책 능력을 따지는 청문회가 돼서 함께 저울질 할 수 있는 청문회로 개선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4년간 가장 아쉬웠던 문제로는 부동산 문제를 꼽으며 "부동산 가격 안정시키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지난 보궐선거에서도 그에 대해 엄중한 그런 심판을 받았다"며 2017년 북핵 위기, 2019년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통제, 2020년 코로나19 드을 주요 위기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위기 때마다 항상 그 위기와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심지어 그 가운데서 갈등이나 분열 조장하는 그런 행태들도 늘 있어 왔다"며 "국민들이 이뤄낸 위대한 성취를 부정하거나 과소평가하는 그런 일은 절대로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