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부문의 사회적금융 공급 1분기 말 1010억원…"20% 달성"

최종수정 2021.04.21 12:00 기사입력 2021.04.21 12:00

댓글쓰기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

공공부문의 사회적금융 공급 1분기 말 1010억원…"20% 달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올해 1분기 말 기준 공공부문의 사회적 경제기업(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에 대한 자금공급 규모는 1010억원으로 올해 공급목표 대비 20% 집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해 1분기 사회적금융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협의했다.

공공부문의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은 3월 말 현재 547개사, 1010억원이다. 올해 공급목표 5162억원 대비 20%가 집행됐다. 대출부문에서는 209개 기업에 294억원(기업당 약 1억4000만원)을 공급해 목표(1700억원) 대비 17%가 집행됐다. 보증 부문에서는 325개 기업에 635억원(기업당 약 2억원)을 보증해 목표(2500억원) 대비 25%가 집행됐다. 투자 부문에서는 13개 기업에 81억원(기업당 약 6억2000만원)이 투자돼 목표(962억원) 대비 8%가 집행됐다.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 실적도 공개됐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잔액은 1조1213억원이다. 2019년 말 8498억원 대비 31.95% 증가했다. 이는 주로 사회적기업 대출잔액이 증가(2515억원)한 데 기인한 것으로 기업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 8810억원(78.6%), 협동조합 2138억원(19.1%), 마을기업 209억원(1.9%), 자활기업 57억원(0.5%) 순이다. 은행별로는 기업(3102억원, 27.7%), 신한(2257억원, 20.1%), 우리(1367억원, 12.2%)은행의 실적이 전체실적의 과반(6726억원, 60.0%)을 차지했다.


은행권의 대출외 지원에서는 기부?후원(155억9000만원, 75.6%)과 제품구매(34억4000만원, 16.7%)가 있었다. 국민(106억3000만원, 51.6%), 하나(23억6000만원, 11.4%), 우리(14억5000만원, 7.1%) 순으로 많았다.

기관별 사회적금융 추진 현황 및 계획

금융당국은 경제·사회 전반에 사회적가치 확산을 촉진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이 자금조달을 보다 쉽게할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이용기관 확대를 추진 중이다.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개발·공개한 후 지난해 공공기관, 신협, 공익재단 등 사회적금융기관 대상으로 설명회를 13회 개최했고 그 결과 3월 말 현재 신협, 소상공인진흥공단, 지속가능발전소 등 16개 사회적금융기관이 가입해 기업(83개) 평가에 활용하는 성과가 났다. 사회적경제 유관기관과 일반 금융기관 등을 대상으로 평가시스템의 홍보 및 교육활동을 강화해 나가고 운영기관 간 체계적인 환류시스템 마련을 통해 평가시스템의 객관성과 신뢰도를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각 기관별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 보완도 이뤄진다. 우선 비수도권 사회적경제기업의 사회적금융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투자설명회 개최 등 다양한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비영리법인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비수도권 사회적금융중개기관을 발굴하고 지원강화 방안을 검토한다. 한국성장금융은 비수도권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비수도권 사회적경제기업에 투자시 운용사에 인센티브 제공을 검토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역주력산업 영위기업 등 지역기반 우수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강화에 나선다. 지역기반 상호금융(신협·새마을금고·농·수협)의 사회적금융역할을 강화하고, 서금원의 '사회적금융 한눈에' 서비스를 사회적금융 정보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비수도권 기업의 정보접근성도 개선할 방침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노력도 덧붙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통해 펀딩에 성공한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R&D) 지원을 추진 중이고 사회적기업진흥원은 사회적기업의 자금조달 및 자금운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사회적금융연계 컨설팅 프로그램 마련 중이다. 신용보증기금 주도로 우수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해 보증한도 확대(1~3억원 → 3~5억원) 및 우수협동조합에 대한 출자금 한도 확대(출자금 3배 → 5배)도 하반기 진행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 운영을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