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니드, 실적 호조 기대"

최종수정 2021.04.18 22:08 기사입력 2021.04.18 2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18일 유니드 에 대해 4년 연속 최대 실적을 갱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우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부터 모사업 부문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도 연간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3월 염소 가격은 218달러/t으로 전년 대비 120% 상승했다"며 "염소는 PVC 원재료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프라 투자와 건설 착공이 늘면서 PVC 수요가 늘고 있다"며 "미국 한파 영향으로 2개월째 글로벌 생산량의 7~9%가 중단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과 한국 PVC 업체들은 100% 가동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최근 재고도 바닥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단일 제품 마진율은 사상 최대 수준까지 상승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전 연구원은 "가구와 리모델링 수요 증가로 지난해 말부터 목재 합판(MDF) 시황이 좋아지고 있다"며 "가성칼륨 수요도 꾸준하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