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포럼 참석한 조경태 "김종인 무책임해...주호영 시간만 끈다"

최종수정 2021.04.15 19:39 기사입력 2021.04.15 19:39

댓글쓰기

지난해 4월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해 4월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대표 선출과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와 관련해 지도부를 향한 불만을 내비쳤다.


15일 열린 국민의힘 외곽 모임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의 첫 강연자로 나선 조 의원은 떠난 후에도 연일 '쓴소리'로 당을 저격하고 있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김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으로 역할을 제대로 한 게 뭔가. 퇴임하면서 전당대회 일정도 정하지 않고 그냥 나가버렸다. 참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원들에게 새 지도부에 대한 선출 권리를 줘야한다"면서 "1년 전 김 위원장을 추대하는 자리에서도 당원 의사를 제대로 묻지 않았다. 당시 당원들 의사를 물어보자고 했는데 묵살당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의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안 올 가능성이 높다. 본인이 안온다고 했으니까"라고 답했다.


그는 대표 선출을 국민여론 100%로 하자는 일부 초선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그건 당헌을 무시하는 거다. 당심을 묻는데 이렇게 인색한건 우리당이 처음일 것"이라며 "권리도 주지 않으면서 당원들이 무슨 기계냐, 당원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는 전당대회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의원은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에 대해 "자꾸만 시간을 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통화했다. 안 대표 얘기는 주호영 대행과 얘기가 다르더라"며 "국민의힘이 통합 관련해 정리가 덜된 것 같다, 국힘부터 통합하고 한가지 단일화된 의견을 제시하라 이거다. 아직 통합 분위기가 설익었다 염려하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당대당 통합을 단순하게 기계적으로 원하지 않는 것 같다.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감동을 줄 수 있는 통합을 바라는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우리당 대행체제의 구성원에겐 기대하기 어렵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당은 당원들 의사를 확인 중인데, 우리당은 전혀 모르고 있다"면서 "우리당도 국회의원 몇몇이 하자말자 하는 것보단 당원들에게 최대한 빨리, 이번 주말이라도 ARS 모바일 투표를 통해서 물어보는 게 민주적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선이 얼마 안 남았는데 우리당이 가야할 예측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전대일정부터 정확히 정하는 게 중요하다. 민주당은 벌써 5월2일에 새 지도부가 구성된다. 우리도 서둘러 전당대회를 6월초, 늦어도 6월 중순까지는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