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기준금리 11개월째 연 0.50% 동결…'코로나發 경기 방어'(종합)

최종수정 2021.04.15 10:09 기사입력 2021.04.15 10:00

댓글쓰기

코로나19 회복 시 조기 금리 인상 가능성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5일 기준금리를 현행 연 0.50%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이후 11개월째 동결이다.


한은은 15일 서울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통위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0%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국내 경제가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향후 코로나19 전개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면서 실물경기 추가 타격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무주택 서민·청년층에 대한 일부 대출 규제 완화 대책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풀린 유동성으로 집값이 끌어올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이어갈 거란 발언을 수차례 해왔다. 이 총재는 지난 2월 25일 금통위 본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경기 흐름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기준금리 인상이라든가 본격적으로 정상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언급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 회복이 가시화되기 전까지는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초저금리가 계속되면 부동산과 주식의 가격이 더 끌여올려질 수 있다. 저금리로 대출을 받아 자산시장에 투자하는 경우가 늘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은이 14일 발표한 '2021년 3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09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5000억원 늘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이 증가하며 전체 가계대출 증가 속도를 끌어올렸다.

한편 전문가들은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향후 금리 정상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연준이 2023년까지 제로(0) 금리 방침을 밝혔지만, 미국 시장에서는 2022년 말~2023년 초로 시기를 앞당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리도 금리 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설명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