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에프에스티, 삼성전자 지분투자로 날개 달았다"

최종수정 2021.03.08 07:42 기사입력 2021.03.08 07: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DB금융투자는 반도체 펠리클 제조업체 에프에스티 에 대해 삼성전자의 지분투자로 신제품 개발에 긍정적이라고 전망했다.

[클릭 e종목]"에프에스티, 삼성전자 지분투자로 날개 달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프에스티는 지난 2일 시설자금(300억원) 및 운영자금(130억원) 조달을 위해 삼성전자 를 대상으로 43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공시했다. 증자 목적은 신제품 개발 및 양산 준비를 위한 재원 확보 및 인수법인과의 협업관계 구축이다. 이규진 DB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이 회사의 주 고객은 이미 삼성전자(DRAM, NAND, 시스템LSI)"이라며 "이번 삼성전자의 지분투자는 향후 동사가 준비중인 폴리실리콘카바이드 소재의 EUV펠리클 개발에 긍정적인 이슈라고 판단된다"고 전했다.


에프에스티는 지난달 24일 상장한 반도체 막의 오버레이(Overlay) 계측장비 업체 오로스테크놀로지의 지분 33.7%를 보유 중이다. 오로스테크놀로지는 반도체 전공정 중 노광기 관련 계측 장비로 국내 국산화가 전무한 시장에서 SK하이닉스를 주 고객으로 계측장비 국산화에 성공했다. 최근 SK하이닉스의 대규모 EUV장비 투자 공시와 함께 관련 계측장비 수혜 기대감으로 현재 시가총액 4,500억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이에 에프에스티가 보유한 오로스테크놀로지 관련 지분가치만 약 1500억원 수준인 것이다.

에프에스티의 2021년 실적은 매출액 1890억원(+13.7%), 영업이익 322억원(+30.0%)의 역대 최대 수익성을 달성할 전망이다. 이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 시안2 NAND, 및 평택2 DRAM, 시스템LSI 신규 투자에 따른 본업인 칠러 및 펠리클 출하 증가가 기대되는 가운데, 오로스테크놀로지를 포함한 자회사 실적 개선이 기대되기 때문"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EUV용 펠리클 및 펠리 클 탈부착 장비, 펠리클 검사장비 등의 신규 아이템 모멘텀도 충분하다"고 전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