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설현장 레미콘 제조부터 공급까지 품질관리 강화

최종수정 2021.03.04 12:05 기사입력 2021.03.04 12:05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4일 건설현장의 부적합한 레미콘 사용을 근절하기 위해 원자재 가공, 제조, 현장공급 등 전 단계에 걸쳐 품질관리를 강화하는 ‘레미콘 품질관리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먼저 골재의 품질기준이 강화된다. 적합한 콘크리트용 골재 채취·판매를 위해 산림, 선별·파쇄 골재의 점토덩어리 기준을 추가하기로 했다. 또 기존 골재업자의 자체시험을 인정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공인된 시험기관이 연 1회 이상 직접 품질검사를 하도록 해 품질검사의 신뢰성도 높인다.

제조업체 관리 감독도 강화한다. 레미콘 제조공장이 생산 프로그램을 수정할 때 수정 내역을 전자서명과 함께 관리해 레미콘 생산정보의 위변조를 방지할 계획이다. 또 일정 규모 이상의 건설공사에 레미콘을 납품하는 경우 배합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배합비 조작도 사전에 방지한다.


레미콘 제조공장이 승인된 원자재를 사용하는지, 입력된 배합대로 생산하는지 등 적정 품질관리 여부를 일제 점검한다. 국토부에서 발주한 건설공사에 레미콘을 공급하는 생산공장 부터 상반기 중 우선 점검을 실시하며, 향후 소속·산하기관과 합동으로 전수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건설현장 품질관리 부문에서는 현장에 반입된 레미콘을 품질검사 할 경우 시험 과정을 사진 등으로 기록 관리하게 해 현장의 품질검사를 제조공장에 전가하는 행위를 방지할 방침이다. 특히 건설공사 현장점검 시 레미콘 차량을 임의로 선정해 품질검사를 시행하고, 불량자재는 즉시 반품하도록 했다.

품질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건설기술인의 경력기준을 신설해 품질관리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상주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강화방안을 통해 불량 레미콘이 건설현장에서 근절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