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우디 "바이든, 이란과 핵합의 복원 시 걸프 국가들과 협의"

최종수정 2020.12.06 07:52 기사입력 2020.12.06 07:52

댓글쓰기

사우디 외무장관, "오바마 이란 핵합의는 지역 불신과 방임만 낳았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미국의 차기 행정부가 이란과 핵합의(JCPOAㆍ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복원하려 한다면 걸프 국가들과 협의해야 한다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주장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 파이살 빈 파르한 왕자는 5일(현지 시간) AFP 통신에 "우리는 이란 핵합의 협상 과정에서 사우디 등 인접 국가들과 충분히 협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이란과 맺은 핵합의를 복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파이살 왕자는 "핵합의는 중동 국가들을 참여시키지 않아 지역 안보와 사안에 대해 불신과 방임을 낳는 결과를 낳았다"며 "지속 가능한 합의는 그런(인접국과의) 협의를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핵합의가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과 무장 단체 지원 문제에 대해 다루지 않고 있다며 "새로운 핵합의는 이전의 핵합의를 넘어서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살 왕자는 아직 미국의 차기 행정부로부터 접촉 시도는 없지만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면 그와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정부가 이란과 핵합의를 성사하는 과정에서 이란과 적대적인 사우디는 이를 강하게 반대했다. 핵합의로 오바마 정부 시절 미국과 사우디의 관계가 이전보다 소원해지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재개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