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의원 144명 코로나19 치료제 사전임상시험 서명

최종수정 2020.11.27 15:31 기사입력 2020.11.27 15:31

댓글쓰기

전혜숙 "국내 우수한 치료제·백신 물질 임상환자 못 구해 개발 지체"
"언론·국민 동참해달라"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14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사전임상실험 참여의향서에 서명했다.


민주당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혜숙 민주당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7일 이낙연 당대표에게 첫 번째로 사전임상시험 참여의향서 서명을 요청했고, 그 다음 김태년 원내대표가 서명한 뒤 한정애 정책위의장, 박광온 사무총장 등 144명의 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서명에 참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국내에 우수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물질이 수십 개나 대기하고 있는데 임상환자를 구하지 못해 개발이 지체되고 있다”며 임상시험 동참 캠페인인 ‘범국민 코로나 사전임상시험 참여운동’을 시작하계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현재 식약처 승인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 계획은 전체 30건(치료제 27건, 백신 3건)이다. 이 30건에 필요한 임상 시험자 수는 2800여 명”이라며 “그러나 대상자 모집을 완료한 것은 7건에 불과할 정도로 임상 시험자 수가 턱없이 부족하다”고 호소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러면서 언론과 국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전 의원은 “언론의 도움 없이 할 수 없는 일이다. 짜증나는 정치뉴스만 관심 갖지 마시고 임상참여 운동을 홍보해 국난을 극복하도록 보도에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코로나19에 걸리면 바로 임상에 참여해 달라”며 “지금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대증요법 외에 감염증에 직접 대응하는 치료법은 없다”며 “임상시험 참여는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제를 받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며 건강한 사람의 경우 백신도 우선 접종 받는 등의 혜택이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전임상시험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코로나19 임상시험포털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