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솔홈데코, 암석 화이버 패널 ‘웰스톤’ 출시

최종수정 2020.11.26 10:12 기사입력 2020.11.26 10:12

댓글쓰기

한솔 웰스톤 라조르드. 사진=한솔홈데코

한솔 웰스톤 라조르드. 사진=한솔홈데코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한솔홈데코는 화산 암석을 녹여서 추출한 화이버를 원료로 한 석재 패널 ‘웰스톤’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웰스톤은 암석으로부터 섬유상태의 화이버를 추출해 만든 보드에 다양한 방식으로 표면가공을 적용한 석재 패널로, 암석의 특성상 물과 불에 강한 편이다. 기존 욕실공사에 사용되는 습식공사를 건식공사로 공법을 전환해 시공 시간을 단축하고 경제성을 확보한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습식시공은 돌이나 벽돌, 콘크리트 블록 등을 쌓아서 시멘트로 미장을 하고 그 위에 타일을 시공하는 방식이다. 시멘트 반죽에 물이 사용되기 때문에 습식시공이라고 일컫는데, 습식시공은 조적, 미장, 타일공사 등 공정이 많다 보니 공사기간이 길다. 석고보드와 같은 건식시공은 벽체 울림현상, 리모델링 시 철거 비용 발생, 낮은 가공성 등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웰스톤은 이런 건식시공의 한계를 해결한 제품이다. 조적과 미장 공정 없이도 건식 시공이 가능한 자재로 습식 시공 대비 공사기간을 3분의 1 수준으로 단축할 수 있다.


벽 두께도 습식 벽체 대비 30% 이상 줄일 수 있어 좁은 욕실을 보다 넓게 사용 할 수 있으며, 대형화된 패널 사이즈로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대형 모듈화를 통해 줄 눈을 최소화해 물 때 걱정에서 자유로우며, 항곰팡이 성능도 우수하다.


석재 재질의 특성상 수분에 강하며 온도나 습도로 인한 변형이 적다.


암석을 고온에서 녹여 화이버를 추출하기 때문에 석재 제품에서 방출되는 유해물질인 라돈 검출량이 신축 공동 주택의 기준치인 200Bq/M3 에서 1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욕실이나 주방 벽면 등에 사용되는 타일을 대체하는 내장재에 적합하다. 또 습기에 항상 노출되거나 화재 안정성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지하 주차장의 벽면재로도 활용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박병석 한솔홈데코 특판 사업부 팀장은 “웰스톤은 건식시공을 통해 공기를 단축할 수 있는데다 하자발생이 적고 디자인 측면에서도 강점이 있다”며 “지난해 기준 1억4425만㎡ 규모에 달하는 국내 타일 시장에서 웰스톤이 선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