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전문가 "코로나19, 독감처럼 계절성 질환 될 수도"

최종수정 2020.11.25 19:01 기사입력 2020.11.25 19:01

댓글쓰기

지난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릴라츠코예 아이스 팰리스'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병동에서 의료진이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지난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릴라츠코예 아이스 팰리스'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병동에서 의료진이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독감과 같은 계절성 질환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학술원) 산하 '추마코프 면역생물약품센터'의 게오르기 이그나티예프 일반 바이러스학과장은 코로나19가 계절성 질환이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그나티예프 학과장는 "실제로 (코로나)바이러스가 변이하고 그러한 변이들이 지속된다면, 우리는 (매년 찾아오는)독감과 비슷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균주가 변종을 만들 수 있다면 우리는 독감처럼 매년 (코로나19)백신을 맞아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앞서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의 안나 포포바 청장도 전날 비슷한 견해를 표명한 바 있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겨울철에 활성화하는 '계절성'을 갖고 있다면서 전염병이 매년 추운 시기에 도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