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블룸버그 "韓 코로나 시대 살기좋은 나라 4위"

최종수정 2020.11.25 15:07 기사입력 2020.11.25 15:07

댓글쓰기

1위는 뉴질랜드·2위는 일본
블룸버그통신, 10개 지표로 53개국 평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살기 좋은 나라 순위 4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발표한 '코로나19 회복순위'에 따르면 한국은 82.3점의 점수로 4위를 기록했다.

이는 경제규모가 2000억달러(약 221조 5000억원) 이상인 53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로, 지난 한 달간 인구당 확진자 및 사망자 수, 백신 공급계약 체결 건수, 검사 역량, 이동 제한 정도 등 10개 지표를 평가해 순위가 매겨졌다.


한국은 코로나19 검사와 역학조사를 효과적으로 실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발생 수주 만에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드라이브스루 검진소를 운영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1위는 85.4점을 받은 뉴질랜드가 차지했다. 뉴질랜드는 빠르고 결단력 있는 대처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3월 26일부터 봉쇄조치를 시행했으며,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음에도 국경을 빠르게 통제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 뉴질랜드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점도 반영됐다.


2위는 일본(85점)으로, 봉쇄조치를 하지 않고도 코로나19에 잘 대처했다는 게 블룸버그의 평가다.


서로 신뢰하고 정책에 순응하는 일본 국민들이 앞장서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붐비는 장소를 피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또 블룸버그는 일본 인구가 1억2000만명이 넘지만,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331명에 불과하다는 점도 선정 배경으로 꼽았다.


3위는 대만(82.9점)으로,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빠르게 출입국을 통제한 바 있다. 또한 마스크 재고 및 확진자 동선을 알려주는 앱도 도입됐다.


대만에서는 200일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다만 대만은 백신 공급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상태다.


하위권으로는 페루(51위·41.6점), 아르헨티나(52위·41.1점), 멕시코(53위·37.6점)이 꼽혔다.


이탈리아(40위·54.2점), 스페인(41위·54.2점), 프랑스(45위·51.6점), 벨기에(50위·45.6점) 등 유럽 주요국들도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