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민속박물관 기증 자료 아흔 건 공개

최종수정 2020.11.24 21:22 기사입력 2020.11.24 21:22

댓글쓰기

25일부터 '기억의 공유, 2020년 기증자료전'

도경재씨가 기증한 배냇저고리

도경재씨가 기증한 배냇저고리



국립민속박물관은 지난해 기증받은 자료 1230건 가운데 아흔 건을 공개한다고 24일 전했다. 오는 25일부터 내년 10월 18일까지 하는 '기억의 공유, 2020년 기증자료전'을 통해서다. 세 공간으로 나눠 보여준다. 사람의 성장 및 살림살이 관련 자료를 모은 '일상을 함께 하고'와 운동 관련 자료로 꾸민 '즐거움을 나누고', 근현대의 기억과 기록이 담긴 실생활 자료를 전시하는 '기억을 간직하다'이다.


이종철씨가 기증한 태권도 도복

이종철씨가 기증한 태권도 도복



'일상을 함께 하고'에서는 도경재씨가 기증한 배냇저고리를 만날 수 있다. 채옥순씨가 1954년 큰아들 출산을 준비하며 손바느질로 만든 것으로, 13년 동안 네 형제가 돌려 입었다. '즐거움을 나누고'에서는 이종철씨가 기증한 태권도 도복을 볼 수 있다. 1962년부터 1970년까지 서울대학교 태권도 동호회 '권우회'에서 수련하며 입었던 물품이다. '기억을 간직하다'에는 기증자인 심원섭 씨의 할아버지가 일제강점기에 충남 부여 장암면 정암리 맛바위마을에서 야학을 운영하며 한글을 가르칠 때 기록한 야학 운영 장부 등이 배치된다.

일제강점기 야학 운영 장부

일제강점기 야학 운영 장부



국립민속박물관은 1964년부터 1311명으로부터 자료 5만3151건을 기증받았다. 관계자는 "기증으로 이어진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며 시대의 생활상을 섬세하게 복원·전승하겠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