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활동 완화에…100대 기업 3분기 해외매출 1.6%↑

최종수정 2020.11.24 11:00 기사입력 2020.11.24 11:00

댓글쓰기

100대기업 3분기 해외매출 181조9000억원, 작년 대비 1.6%↑
중국 미국 등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 완화되며 수출 증가

경제활동 완화에…100대 기업 3분기 해외매출 1.6%↑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해외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8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100대 기업 해외매출 비중의 약 60%를 차지하는 중국과 미국의 수입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 완화, 경기부양정책 등으로 인해 3분기부터 전년동기 수준으로 회복됐기 때문이다. 3분기 산업생산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중국 5.8%, 미국 1.3% 각각 증가한 덕이다.

그러나 1∼3분기 누적으로는 여전히 전체매출이 전년 대비 3.0% 감소한데 이어 해외매출은 7.1% 줄어 감소폭은 여전하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가 해외매출 의존도가 높은(매출 100대 기업의 2019년 기준 해외매출 비중 35.1%) 100대 기업 실적악화의 직접적 원인임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중심의 수요 확대 및 온라인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동기비 21.1% 증가한 85조4000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해외매출 회복을 이끌었다.

지난 2분기 해외매출이 전년대비 36.5% 감소했던 자동차·자동차부품은 북미와 유럽 완성차업체의 본격적 생산 재개 및 이에 따른 자동차부품 수요가 회복되며 3분기에는 4.0% 감소에 그쳤다. 에너지, 화학, 철강, 금속은 3분기에 부진세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3분기부터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가 완화되고 경기부양정책이 시행되며, 미주 13.7%, 중국·아시아 4.7%, 유럽 3.4% 등 주요지역 해외매출이 각각 증가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3분기에는 주요 해외시장의 경제활동 제한조치 완화, 경기부양정책 등에 힘입어 해외매출의 회복이 있었지만, 4분기 이후 주요시장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시적 회복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