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세웅 '"마누라·자식 빼고 바꿔야 하는 것'이 삼성의 한계"

최종수정 2020.10.27 07:40 기사입력 2020.10.27 07:40

댓글쓰기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회장인 함세웅 신부가 지난 2018년 11월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신한청년당 결성 100주년 기념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회장인 함세웅 신부가 지난 2018년 11월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신한청년당 결성 100주년 기념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함세웅 신부가 26일 "'마누라와 자식을 빼놓고 모두 바꿔라'라는 메시지가 삼성 또는 우리 시대 모두의 한계"라고 평가했다.


함 신부는 이날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에 대해 "죽음은 경건한 사건이다. 기억하면서 기도를 올렸다"며 "다만 아쉬운 것은 그분의 한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누라와 자식을 빼놓고 모두 바꿔라'가 그분의 아주 강력한 메시지였는데, 속내는 그 마누라도 자식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여전히 마누라와 자식에 집착된 한계 이게 우리들의 한계. 자본주의의 한계가 되겠다"며 "이건희 회장을 높이 평가하면서 역시 가족에 매몰된 한계가 삼성의 한계, 또는 우리 시대 모두의 한계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분을 위해서, 또 삼성이 잘 되기 위해서 함께 기도했고 이 기회에 삼성이 정말 뉘우치고 반성했으면 좋겠다"고도 전했다.


이에 진행자인 주진우 씨는 "승계 이런 부분은 가족에게 지금 얽매여서 일어난 사건이어서 그런 이야기를 하신 거냐"고 질문했고 함 신부는 "해석을 잘 해주셔서 고맙다"고 답했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