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래소, 아모센스 등 3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최종수정 2020.10.26 18:07 기사입력 2020.10.26 18: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한국거래소는 아모센스 등 3개사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아모센스는 무선 충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기장을 차폐하는 시트 등을 만드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620억원, 영업이익은 18억원이었다.

이삭엔지니어링은 공장자동화 설비제어 전문 업체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328억원, 영업이익은 33억원이었다. 신한금융투자가 두 회사의 상장 주관을 맡았다.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쓰리디팩토리는 지난해 연결 기준 119억원의 매출액과 1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