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년 전엔 '의로운 검사'라던 박범계 "윤석열, 사람 변했다"

최종수정 2020.10.26 10:58 기사입력 2020.10.26 10:58

댓글쓰기

박범계 "윤석열, 7년 전 국정원 수사하다 좌천돼…의로운 검사"
지난 22일에는 윤 총장과 '선택적 정의' 설전벌이기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설전을 벌였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을 향해 "사람이 변했다"라고 또다시 비판했다.


박 의원은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제가 지적하는 건 '사람이 바뀌었다. 변했다'라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7년 전 (윤 총장은) 말 그대로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 하다가 좌천돼서 대구고검으로 갔다가 정말 사표 낼 것 같아서 그때 의로운 검사라고 생각했다"라며 "그러나 그 뒤에 어떻든 정권이 바뀌었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일약 중앙지검장으로 임명이 됐고 그러고 나서 또 검찰총장으로 임명이 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제가 그래서 '환경이 바뀌었고 사람도 바뀌었다'라는 얘기를 했고 '예전에는 안 그러셨지 않습니까?' 그 말씀이 제가 의로운 검사로 칭찬했던 그걸 지적하는 건지, 아니면 저한테 무슨 제가 편의를 입었다든지 그런 걸 지적하는지 모르겠지만"이라며 "저는 윤 총장에게 어떠한 편의도 입은 적 없고 부탁을 해 본 적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윤 총장은 기본적으로 우리 당이 임명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오히려 여당에서 '문제가 없다'라고 변호를 했던 사람"이라며 "소위 말하는 적폐 청산의 이름을 붙여서 '피의 숙청'을 했던 주범이다. 그 행동을 했던 사람이 검찰총장이 되어 있다. 변했다고 하면 더 여당에 충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할 수 있는데 이제 살아 있는 권력에 문제점이 드러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 그걸 수사한다고 해서,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한다고 해서 그걸 배제해놓고서, 이제 와서 '의롭지 않다, 선택적 정의다' 이렇게 얘기하시면 그야말로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더 사실 저희(국민의힘) 입장에서는 가혹하게 이 사람(윤 총장)이 저희 조사를 했던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 의원은 국감에서 윤 총장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이 배당된 뒤 중앙일보 사주를 만났느냐"고 물은 뒤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 안타깝게도 윤석열이 가진 정의감, 동정심에 의심을 갖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닙니까?"라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박 의원 주장에 반박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