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추미애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秋 거짓말부터 사과하라"

최종수정 2020.09.30 13:10 기사입력 2020.09.30 13:10

댓글쓰기

장제원 "추미애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秋 거짓말부터 사과하라"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무책임한 세력이 사과하지 않으면 후속 조치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데 대해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수사 관련 자료가 공개되어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가 나자, 사과는 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귀 낀 X이 성낸다'라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며 "국민 앞에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했던

거짓말부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추 장관이 '후속 조치'를 언급한 데 대해 "저희들이 하고 싶은 말"이라며 "추 장관이 했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국민과 함께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 지'라고 했다"며 "당대 최고 권력자가 마치, 정치적 박해를 받고 있는 것 처럼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저 분들의 가장 상투적인 수법인 '적폐세력의 저항' 프레임을 만들려고 한다"며 "정말 묻고 싶다. '도대체 왜? 문재인 정권의 법무부 장관은 모두 이 모양인가'. 제발 제대로 된 법무부 장관 좀 추천해 달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