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카카오내비 'AR길안내', 노트20 등 11개 단말서 쓴다

최종수정 2020.09.22 09:10 기사입력 2020.09.22 09:10

댓글쓰기

기존 갤럭시S10 5G·V50 씽큐 등 2종서 대폭 확대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유플러스 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U+ 카카오 내비'에 도입한 증강현실(AR) 길안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5G 스마트폰 기종을 11개로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5G 기기인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와 LG전자 V50 씽큐에만 적용했던 기능을 LG V50S, 갤럭시 노트20,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A90,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울트라, 갤럭시 S20 5G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들 기종을 보유한 LG유플러스 5G 고객은 U+카카오내비 AR길안내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존 U+카카오내비를 업데이트하거나 구글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 등에서 U+카카오내비를 내려받은 뒤 AR길안내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문자 참여, 홍보영상 이벤트 등을 통해 경품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지원 단말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R길안내 기능은 실제 주행중인 도로 위에 주행경로와 방향을 그려줘 운전자가 복잡한 교차로나 갈림길에서 진입 방향을 명확히 인지하고 경로 이탈 없이 진입할 수 있게 돕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카카오내비의 AR길안내 기능을 출시한 첫날인 지난 7월29일 앱 업데이트 진행 고객 중 절반 이상이 AR길안내 기능을 사용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이용할 수 있는 단말이 기존 2종에서 11종으로 늘어나 더 많은 LG유플러스 5G 고객이 U+카카오내비 AR길안내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5G 특화 기능을 업계 선도 업체들과 협업해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