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풀꽃' 나태주 시인 "마스크는 너와 나, 배려의 합작품"

최종수정 2020.09.20 09:00 기사입력 2020.09.20 09:00

댓글쓰기

삼성SDI 사내 홍보 채널 'SDI talk' 인터뷰
코로나19 시대 이겨내는 덕목으로 '공감과 배려' 꼽아
임직원 "나태주 시인 詩語로 '마음의 방역', 깊은 위로 받았다"

'풀꽃' 나태주 시인 "마스크는 너와 나, 배려의 합작품"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마스크 안쪽은 '나'를 위한 배려이고 바깥쪽은 '너'를 위한 부분이에요. 마스크를 쓰는 행위 자체가 '너와 나의 합작'인 거죠."


나태주 시인의 말이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시대를 이겨내는 덕목으로 '공감과 배려'를 지목했다. 최근 삼성SDI 사내 홍보 채널 'SDI talk'와의 인터뷰에서다.

20일 삼성SDI에 따르면 나태주 시인은 삼성SDI 임직원에게 지금은 생활을 넘어 생존해야 하는 시기라며 슬기롭게 코로나19를 이겨나가자는 가슴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나태주 시인 "공감과 배려는 코로나19 시대 이겨내는 덕목"

올해로 등단 50년을 맞은 나태주 시인은 특유의 관점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마스크의 유용성을 설명해 눈길을 끈다.


"마스크 안쪽은 '나'를 위한 배려이고 바깥쪽은 '너'를 위한 부분이에요. 마스크를 쓰는 행위 자체가 '너와 나의 합작'인 거죠. 예전에는 사람들이 서로 눈을 피하기 바빴는데 마스크를 쓰며 서로의 눈을 자세히 바라보게 됐고, 그러다 보니 더 깊은 신뢰를 쌓고 있다."

마스크 착용을 본인과 타인을 위한 배려이자 공동체를 유지하는 에티켓으로 보고, 자신과 상대방의 방역은 물론 소통과 신뢰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나태주 시인은 "코로나19 위기는 인류의 위기"라면서 "잘 견뎌서 살아남아야 한다. 먼저 생존한 다음에야 생활이 있을 것이다. 지금은 만날 수 없어도, 꼭 다시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생활의 자유를 만끽하기 위해서는 먼저 생존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은 만날 수 없지만 미래에는 꼭 만날 수 있다는 희망과 확신을 갖고 비대면 활동을 체질화 해나가자는 당부다.


"저를 유명하게 만들어준 '풀꽃'도 단지 수많은 작품 중 하나입니다. 제가 시를 잘 쓴 것이 아니라, 그 시에 많은 너(독자)들이 공감해줬기에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모든 일이 혼자서만 잘해서 이루어 진 것이 아니라, 타인의 입장을 서로 공감하고 배려했을 때 성공적으로 진행됩니다."


그는 시인에게 기본적인 힘은 '호기심', '사랑', '열정'이라고 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호기심이라며, 두 눈으로 보이는 것만 보는 '견(見)'이 아닌 '관(觀)'의 관점에서 어떤 현상이나 사태에 대해 생각과 시간을 가지고 내포된 의미까지 바라봐야 한다고 했다.


시인은 물론 삼성SDI 임직원도 호기심을 갖고 항상 다각도로 분석하고 연구하며 혁신할 때 새로운 성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끝으로 나태주 시인은 본인이 슬럼프를 겪었던 경험들을 이야기하며 '절차탁마(切磋琢磨)'를 언급했다. 슬럼프 없는 인생 없고, 마이너 없는 메이저가 없듯 여러 번 무너지고 어려움을 겪으며 본인을 정신적으로 갈고 닦은 후에야 성공에 가까워진다는 조언이다.


그러면서 직장에서도 마음에 들지 않는 동료나 상사의 좋은 점을 보려고 노력하고, 순간을 영원처럼, 영원을 순간처럼 살면서 본인의 삶 속에 있는 행복을 탐험해볼 것을 제안했다.


등단 50주년 나태주 시인이 창립 50돌 맞은 삼성SDI 임직원에 건넨 덕담

나태주 시인은 담담하게 본인의 이야기를 전하며 올해 50주년을 맞이한 삼성SDI 임직원을 향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그는 "삼성SDI가 5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올 수 있었던 것은 굳은 신념과 보람, 소망이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홍익인간'의 이념처럼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회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삼성SDI에서는 오랜 시간 최고의 길을 걸어온 인물들을 분석해 차별화된 경쟁력과 장수 비결을 조직 내부에 이식하고,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삼성SDI의 혁신 정신을 고취하고자 '장수 시크릿'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생활화 등 기본적인 코로나19 관련 방역 수칙을 체질화 해 모든 임직원이 건강하게 이 위기를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삼성SDI 임직원은 나태주 시인의 메시지에 코로나19 시대 '마음의 방역'을 받았다면서 감사함을 표시했다. 평소 나태주 시인의 시를 많이 접했는데 이번 기회에 나태주 시인을 직접 만난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나 시인 덕분에 밝고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다', '매일 마주하는 반복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 요즘, 모니터 속 문장에서 깊은 위로를 받았다', '마스크 너머 동료의 예쁜 눈을 바라보고 이야기하게 됐다'. '밉게 보면 잡초 아닌 풀이 없고 곱게 보면 꽃 아닌 사람이 없는 것처럼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는 것 같다', '이름 없는 풀꽃은 있어도 가치 없는 풀꽃은 없다', '주변의 모든 분들 부디 아프지 마세요', '단어 하나하나, 글귀 하나하나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었다', '좋은 글귀로 생각을 깨워 주셔서 감사하다. 마음의 정화를 얻고 하루 시작하니 너무 좋다', '힘들다고 투정만 부리다 절절한 위로를 받았다' 등의 30여건의 댓글을 통해 '공감'을 나타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