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댐관리 조사위 출범…"집중호우 댐운영 검증강화"

최종수정 2020.09.20 08:14 기사입력 2020.09.18 16:39

댓글쓰기

댐운영 적정성 객관적·독립적 조사…결과 공개·대책 마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환경부는 올해 집중호우 당시 댐 운영이 적정하게 이뤄졌는지 객관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민간전문가로 꾸려진 '댐관리 조사위원회'가 18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23인으로 구성됐다. 수자원학과 부회장인 장석환 대진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는다.

위원회는 다음주 중 첫 회의를 시작한다. 종료 시기는 조사 내용, 범위 등을 고려해 위원회가 결정한다.


조사 대상은 섬진강댐, 용담댐, 대청댐, 합천댐, 남강댐이다. 위원회는 댐 운영관리의 적정성, 하류 홍수 상황 등을 조사하고, 댐관리 개선 방안도 제시할 계획이다.


효과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섬진강댐, 용담·대청댐, 합천·남강댐 3개 분과위원회로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추천 위원에 대한 협의 과정을 거쳤다"며 "최근 지방자치단체 요청에 따라 남강댐과 대청댐이 조사대상에서 포함되면서 해당 지자체 추천 전문가도 추가해 구성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조사 결과에 따라 댐의 운영관리상 문제점이 드러나면 관련 법령에 따라 조치한다. 기후변화를 고려해 현행 지침서 및 설계기준 등의 개선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위원회는 댐별로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주민의 조사 수용성을 확보하고 신뢰성을 높일 예정이다. 협의체는 필요하면 위원회와 공동으로 현장을 조사한다. 위원회 회의에도 참석해 주민 의견을 전달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댐관리 조사위원회가 지역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민간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만큼 환경부는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