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아니라 정권의 호위무사”

최종수정 2020.09.17 09:14 기사입력 2020.09.17 09:14

댓글쓰기

“군 지휘체계·기강 흔들어…장관 말대로면 당나라 군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심각하지만 국방부 장관이 더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며 “장관의 말대로 병력관리가 이루어진다면 그게 당나라 군대이지 한 국가의 정규군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임자의 잘못을 후임자가 반면교사로 삼으라는 뜻에서 정 장관의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겠다”며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국방부 장관이 아니라 청와대만 쳐다보고 정권의 안위만을 살피는 허약한 호위무사였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행적을 뒤돌아보자. 정 장관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우려에 대해 ‘대화로 풀어가려는 생각이 숨겨진 의미’라며 시종일관 북한을 두둔했다”며 “북한 편향 여당 정치인이라면 모를까, 4성 장군 출신 국방부 장관이 할 말은 결코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안함 폭침, 연평 해전 등 우리 장병들이 고귀한 목숨을 바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에 대해서도 ‘서해상에서 있었던 여러 가지 불미스러운 충돌’이라며 얼버무렸다”며 “우리 해군 장병들은 무슨 생각을 했겠느냐“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정 장관은) 이번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여당과 당정회의를 한 자료를 가지고 추 장관 아들을 적극적으로 옹호한 것도 모자라, 추 장관 아들 휴가의 적정성에 대해 이리저리 말을 바꾸며 혼란만 가중시켰고 군의 위신을 실추시켰다”며 “추 장관 아들 한 명을 감싸느라 군의 지휘체계와 기강을 뿌리까지 흔들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어제 추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는 희대의 망언이 있었다”며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를 어디에다 감히 비교하느냐. 정신 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