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조원 "재혼설 사실과 달라, 가정 파탄날 지경"

최종수정 2020.08.12 20:01 기사입력 2020.08.12 20:01

댓글쓰기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서울 강남에 보유한 다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물러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에 대한 일각의 추측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 전 수석은 12일 한 언론에 "저와 관련해 보도되는 재혼 등은 사실과 너무나 다르다"며 "오보로 가정이 파탄날 지경"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김 전 수석에 대해 "부인하고의 관계,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며 "(김 전 수석과) 군대 동기고, 누구보다 잘 안다. 여러 가지 좀 내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있다"고 말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날(11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전 수석은 이어 자신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마지막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청와대 참모진들이 참여하는 단체 채팅방을 탈퇴한 것이 정부에 대한 우회적 반발이라는 추측과 관련해서는 "역시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그러나 자세한 경위는 해명할 수도 해명해서도 안 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청와대 지침에 따라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 원 비싸게 매물을 내놨다는 사실이 알려져 '매각할 의지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김 전 수석은 잠실 아파트 외에도 강남구 도곡동에 아파트 한 채를 더 보유하고 있다.


김 전 수석은 지난 7일 청와대 참모진 5명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이후 청와대를 떠났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