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홍콩 특별지위 철회 행정명령(종합2보)

최종수정 2020.07.15 12:01 기사입력 2020.07.15 12:01

댓글쓰기

트럼프 "中 본토와 똑같이 취급"
국무부, 남중국해 관련 中 기업 제재도 거론
바이든과 中 연관지으며 사실상 대선 유세 변질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를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최종 서명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도 서명을 마쳤다. 중국은 대만에 무기를 판매한 미국 록히드마틴사를 제재 대상에 포함하면서 미ㆍ중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14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들어 보이며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14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들어 보이며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명 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이제 본토 중국과 똑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콩은) 특혜도 없고 특별한 경제적 대우도 없고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민들에 대한 억압적인 조치의 징벌 차원에서 홍콩에 대한 우대를 끝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콩의 무역특혜를 끝내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하며 이번 조치가 홍콩보안법 통과에 대한 중국의 책임을 묻기 위한 점임을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책임론도 제기했다. 그는 중국이 전 세계에 코로나19를 은폐하고 촉발한 데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의 이날 발언은 오는 11월로 다가온 대선을 의식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비난한 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어떤 역대 행정부도 중국에 대해 우리 행정부만큼 강경하게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바이든 후보가 이날 친환경에너지 산업에 2조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도 자신이 탈퇴를 결정한 파리기후협약이 중국에 아무런 처벌 없이 대기를 오염시키도록 허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미국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대한 공세도 한층 강화했다. 중국의 당국자와 기업 제재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ㆍ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남중국해 관련 콘퍼런스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 질문에 "어느 것도 (논의) 테이블 밖에 있지 않다"며 "이(제재)를 위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