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 통화량 3053조9000억원 기록…역대 최대

최종수정 2020.07.15 12:00 기사입력 2020.07.15 12:00

댓글쓰기

한은 금융통계팀 "유동성 공급으로 기업대출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시중 통화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기업과 가계의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광의 통화량(M2)은 3053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 말(3018조6000억원)보다 35조 3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 등 M1과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수익증권,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유동성이 낮은 장기 금융상품은 제외된다.


5월 한달간 M2는 35조3000억원(1.2%)이 늘었다. 이는 1986년 1월 편제 이후 사상 최대치다. 시중에 자금이 흘러넘친 것은 경기 악화에 따른 기업의 대출이 급증해서다.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관계자는 "유동성이 시중에 많이 풀리면서 기업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과 기타금융기관, 가계 및 비영리단체, 기타부문이 각각 14조6000억원, 7조, 15조1000억원, 2조9000억원이 늘어났다.

금융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10조4000억원, 요구불예금 15조7000억원 머니마켓펀드(MMF) 10조9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은 7조9000억원 감소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