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제도 3개 항구, 관광 특화 항구로 개발

최종수정 2020.05.26 16:59 기사입력 2020.05.26 16:59

댓글쓰기

거제도 3개 항구, 관광 특화 항구로 개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은 거제도 3개 항구를 관광 특화 항구로 개발하는 사업계획안을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낙후한 어촌을 개발하려는 정부의 '어촌 뉴딜 사업'의 일환이다.

공단은 지난 18∼19일 거제 산전항, 예구항, 저구항에 대해 1차 전문가 현장 자문을 거쳤고, 내년까지 304억원을 투입해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산전항에서는 어항시설 확충, 선착장 보강, 수산특화 광장 건립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산전항은 육지에서 접근성이 좋은 점을 활용해 체험 특화 관광섬으로 개발한다는 게 공단 측의 계획이다.


예구항에 대해서는 접안시설을 만들고 공곶이-내도 사이에 연륙교를 세워 관광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저구항에는 여객선 터미널을 증축하는 한편 '수국 테마사업'과 연계하는 방식 등을 통해 매년 20만명이 오가는 기항지의 특성에 맞게 발전시킬 예정이다.


공단은 올해 하반기 경상남도, 해양수산부와 협의를 거쳐 사업실행 일정 등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