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민주당 "사실확인 먼저" vs 통합당 "윤미향 답하라"

최종수정 2020.05.26 09:42 기사입력 2020.05.26 07:15

댓글쓰기

25일 오후 이용수 할머니 마지막 기자회견
민주당 "검찰 수사 진행…결과 지켜보고 입장 결정"
통합당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2차 의혹 제기를 한 것에 대해 "사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과 민주당이 이 할머니 폭로에 답하라고 압박했다.


이날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선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했다.


민주당은 해당 논란에 대해 행정안전부, 국세청, 여성가족부 등 관련 기관의 자체 조사와, 검찰 수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하고 입장을 내놓겠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윤 당선인의 부정회계 의혹 등 실체적 진실이 확인되기 전에는 윤 당선인의 거취를 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정의기억연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수요집회 기부금과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 10일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수요집회 기부금과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 10일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면 통합당은 이 할머니 기자회견에 대해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지적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이 할머니 기자회견 직후 논평을 통해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곡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감히 짐작도 할 수 없다"며 이 같이 언급했다.


황 부대변인은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고령의 나이에도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며 국민들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며 "의혹이 확대되자 급작스레 할머니를 찾아가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할머니가 안아준 것을 '용서했다'고 포장했다는 부분에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은 또 무엇이라 할텐가"라며 "여전히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됐다고 할 텐가, 그도 아니면 비례대표 신청했던 사람이라며 호도할 텐가. 누누이 이야기했듯이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며 "할머니의 말씀대로 첫 기자회견 이후에 나온 수많은 의혹에 대한 법적 처벌문제는 검찰조사에서 이뤄질 것이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할머니를 윤 당선자를 용서하지 않았다고 하셨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도 하시면서 억울하고 누명을 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주기 바란다며 모든 여성에게 미안하다고 하셨다"며 "국민 앞에, 할머니들 앞에 정작 미안해야 할 사람은 누구인가,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할머니는 이날(25일) 오후 2시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7일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앞으로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며 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문제 등을 폭로한 지 18일 만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할머니는 "30년 동지로 믿었던 이들의 행태라고는 감히 믿을 수 없는 일들이 계속 드러나는 상황에서 배신감과 분노를 느꼈다"며 "조사는 검찰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2018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통합 과정에서 정신대와 위안부 문제를 통합해 운영한 것을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위안부하고 정신대하고 어떻게 같나"라며 "어저께 저녁에 가만히 생각해보니, 정대협은 정신대 문제만 해야 하는데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만두에 고명처럼 사용했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 전날 한 숨도 못 자고 자다 일어나서 펑펑 울었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를 언급하며 정대협에 이용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김복동 할머니는 한쪽 눈만 조금 보이는데 미국으로 어디로 끌고 다니면서 이용해 먹었다"라며 "(윤미향은) 뻔뻔시리(뻔뻔하게) 묘지에 가 가지고 가짜 눈물을 흘립디다"라며 했다. 이어 "정대협에서 위안부를 이용한 건 도저히 용서 못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 운영 방식에 대해 "'데모(위안부 운동)' 방식을 바꾸자는 것이지, 끝내자는 건 아니다"라며 "위안부 문제의 사죄와 배상은 천 년이 가고 만 년이 가도 반드시 일본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사죄 배상은 무엇 때문에 하는지 알아야 할 것 아닌가.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이 친하게 지내면서 올바른 역사 공부를 해야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억울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문제를 해결해줄 사람은 우리 학생들"이라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