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DJ, 북한군 파견 요청' 주장 작가에 징역 1년 구형

최종수정 2020.04.08 15:59 기사입력 2020.04.08 15:59

댓글쓰기

검찰, 'DJ, 북한군 파견 요청' 주장 작가에 징역 1년 구형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검찰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에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작가에게 징역형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8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진재경 판사 심리로 열린 탈북민 출신 작가 이모 씨의 사자명예훼손 혐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씨는 2017년 펴낸 책 '보랏빛 호수'에서 '김 전 대통령이 5·18 당시 북한 김일성 주석에게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는 지난해 3월 이씨를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이 여사는 3개월 뒤인 6월 별세했다. 검찰은 이를 수사해 지난해 11월 이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대한민국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지만, 자유에는 책임이 뒤따른다"며 "단순히 의견을 제시한 것을 넘어 그것이 사실이라고 주장하기 위해서는 검증을 위한 충분한 노력을 해야 하고, 그게 사법부의 판단을 받은 사안이거나 사회적 파장이 큰 경우라면 더더욱 그렇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씨의 변호인은 "고소 당시 98세였던 이희호 여사는 건강 악화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고, 언론 인터뷰를 볼 때 정상적인 대화가 어려웠다"며 "고소인의 진정한 의사에 따른 고소가 아니므로 공소를 기각해 달라"고 밝혔다.

또 이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북한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일성과 협조해 작전을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설령 허위사실이라고 하더라도 북한에서 태어나 성장한 피고인으로서는 허위의 고의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씨의 선고기일은 다음 달 6일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