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군소진보정당 통합이 진보정권 재창출의 正道"

최종수정 2020.01.19 11:00 기사입력 2020.01.19 11: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9일 총선 승리를 위한 진보세력 연대를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진보세력의 통합·연대·경쟁이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의 길이며 진보정권 재창출의 정도(正道)"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4+1 정신으로 군소진보정당의 통합으로 민주당·정의당과 호남에선 경쟁, 비호남권에서는 연합으로 총선에 임해야 승리한다"라며 "그리고 총선 후 진보, 보수대통합으로 진보정권재창출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미래한국당이 자매정당으로 창당된다면, 민주당이 대국민 약속만을 이유로 자매정당 창당이 불가능하다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은 죽 쒀서 개 주는 꼴로 미래한국당만 승자가 된다"라며 "의석수 부족으로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 하나도 못하고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에 끌려 다니면 문재인정부 잔여임기 2년은 실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보수통합과 관련해 "보수대통합은 안된다고 단언했지만 그들은 반드시 대통합한다며 나를 비난했다"며 "물론 앞으로도 보수대통합을 위한 노력은 하겠지만 성사는 안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