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생활 침해고 스토킹이지 뭐냐" 조국 전 장관 아파트 거주 주민, 불편 토로

최종수정 2019.11.22 10:55 기사입력 2019.11.22 10:37

댓글쓰기

외출 후 귀가하는 조국 전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외출 후 귀가하는 조국 전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돼 조사를 받은 가운데 조 전 장관과 같은 아파트 단지에 거주 중인 주민들이 기자들 취재에 항의하고 나섰다.


조 전 장관과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민 A씨는 22일 방송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난)8월 말부터 우리 주민 아닌 분들이 저희 동네에 나타나기 시작했다"면서 "아파트 밖에 있는 게 아니라 아파트 안으로 들어와서 공용공간인 공원 벤치 같은 데 누워 있고 식사도 시켜 먹고, 커피도 마시고. 이런 모습들이 8월부터 굉장히 많이 보였다.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런 기자들의 행태에 A씨는 "아무 상관없는 주민들 차량을 들여다보고 차량 사진을 찍고 주민들 사진을 찍는다. 계속해서 카메라를 저희 아파트 단지 안쪽으로 들이대고 있다"라며 "원치 않는데 계속해서 촬영 당하고 있다, 누가 지켜보고 있는 건 굉장히 사람을 불안하게 하는 거 아니냐. 그런 점들이 너무나 스트레스 받고 싫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기자들에게 항의도 많이 했다면서 "기자들에게 직접적으로 항의한 분들도 많이 계셨다. 우리 동네에 와서 이러지 마라. 몇 번 말했지만 그때 잠깐뿐이지 다시 돌아와서 계속 카메라 들이대고 아예 삼각대를 설치하고 집 앞에 있는다"라고 하소연했다.


A 씨는 또 "(기자들이) 담배 피우고, 꽁초 그냥 버리고. 도시락 시켜 먹고 도시락 껍데기 그냥 버린다. 캔, 커피 컵 그냥 기본이다. 남의 동네 와서 취재를 하면 할 수 있다. 기본이 안 됐다. 아저씨들이. 관리사무소에서도 내쫓았다"라고 지적했다.


각종 불편 사항에 대해 경찰에도 신고했다는 A 씨는 "방법이 없다. '민사소송을 하라'는 답변만 들었다. 경찰은 취재 때문에 제지 못한다고 했다"고 했다.

A씨는 "정치적인 거 다 떠나서 이건 취재도 무엇도 아니다. 그냥 사생활 침해고 스토킹이지 뭐냐. 정말 조용하게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거듭 호소했다.


한편 21일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소환 조사했다. 조 전 장관은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진술을 거부하고 9시간 반 만에 귀가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