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이공대 구경갔던 한국인 관광객 "I'm Korean" 외치며 탈출

최종수정 2019.11.19 20:18 기사입력 2019.11.19 18:28

댓글쓰기

30대 남성·20대 여성 17일 이공대 들어가
강도 높은 봉쇄 작전에 미쳐 나오지 못 하고 갇혀
홍콩 주재 총영사관에 연락 후 겨우 빠져나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홍콩이공대에 한국인 관광객 2명이 구경하러 들어갔다가 교내에 갇혀 밤을 새운 후 겨우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홍콩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1명과 20대 여성 1명은 지난 17일 시위대와 경찰의 공방이 벌어진 홍콩이공대 안으로 들어갔다.


홍콩의 최대 관광 지역인 침사추이 바로 옆에 있는 이공대에 구경을 하러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17일 저녁부터 홍콩 경찰이 이공대 전면을 봉쇄하고 강도 높은 진압 작전을 펼치면서 이들은 이공대를 빠져나오지 못 했다.


결국 밤을 새우다 이들은 18일 오후 5시 무렵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에 연락했다. 홍콩 주재 총영사관은 홍콩 경찰에 연락해 "한국인 관광객 2명이 단순한 구경 목적으로 이공대에 들어갔으니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결국 밤 9시30분 무렵 두 관광객은 두 손을 번쩍 들고 여권을 보여주면서 홍콩이공대 밖에 경찰이 쳐 놓은 폴리스 라인을 향해 걸어 나왔다.


이들은 나오면서 "나는 한국인이다.(I'm Korean)"이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신원을 확인한 홍콩 경찰은 두 사람을 그냥 보내줬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