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남부 툴루즈 인근 현수교 붕괴…차량 최소 2대 추락, 1명 숨져(종합)

최종수정 2019.11.18 19:55 기사입력 2019.11.18 1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랑스 남부 툴루즈 인근의 한 교량이 붕괴돼, 차량 최소 두 대가 다리 아래 강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최소 1명이 숨지고 4명이 구조됐다.


18일(현지시간) 르 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께 툴루즈 북쪽 30㎞ 지점의 미르푸아 쉬르 타른과 베시에르를 잇는 71번 지방도로의 교량이 붕괴됐다. 소방대와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잠수사를 투입하는 등 수색ㆍ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교량은 길이 150m, 폭 5m 철제 현수교로, 교량이 붕괴하면서 다리 위에 있던 승용차 한 대와 트럭 한 대 등이 다리 아래 타른강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15세 청소년(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고, 타른강에 빠진 4명을 구조했다고 당국은 밝혔다. BFM 방송은 4명의 실종자가 더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리의 붕괴 원인과 관련해서는 지역일간지 '라 데페슈 뒤 미디'는 현수교의 무게 제한인 19t을 초과한 대형 트럭이 교량에 진입한 직후 다리가 무너졌다고 전했다. 무너진 교량은 1935년 처음 지어진 뒤 2003년 대대적인 개보수 공사를 마쳤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