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출마' 김세연 "자유한국당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상보)

최종수정 2019.11.17 16:26 기사입력 2019.11.17 11:41

댓글쓰기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황교안-나경원 향해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 미련 두지 말자"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무너지는 나라를 지켜낼 수 없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김 의원은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 미련 두지 말자. 모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 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면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면서 "엊그제는 정당 지지율 격차가 다시 두 배로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 받은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섭리를 거스르며 이대로 계속 버티면 종국에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며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행보와 관련해 "비록 공적인 분야에 있지 않더라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공적 책무감을 간직하면서 더 나은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데 미력이지만 늘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