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3분기 상업용 부동산 거래규모 3조6000억원…"도심권 오피스 거래 활발"

최종수정 2019.10.23 09:43 기사입력 2019.10.23 09:43

댓글쓰기

서울 3분기 상업용 부동산 거래규모 3조6000억원…"도심권 오피스 거래 활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올해 3분기 서울 상업용 부동산시장 거래규모가 약 3조6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분기 누적 규모는 약 11조원으로 올해 거래액은 지난해 수준(13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23일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업체 CBRE코리아가 발표한 '2019년 3분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 3분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거래 규모는 약 3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거래액의 약 2조3000억원이 오피스 자산 거래로 나타났다. 부영을지빌딩, 남산센트럴타워, 시티스퀘어 등 도심권역에 소재한 자산을 중심으로 오피스 거래가 활발했으며, SK명동빌딩, 광진구 한강호텔 등 호텔 자산의 거래도 완료됐다. 3분기까지 누적된 총 투자 규모는 약 11조원으로 올해 투자시장은 전년도 13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됐다.


3분기 서울 주요 3대 권역 A급 오피스 평균 실질 임대료는 ㎡당 2만1681원으로 보합세를 유지했다. 평균 공실률은 전 분기 대비 1.5%포인트 하락한 8.9%로 2014년 이후 처음으로 10% 미만의 수치를 회복했다. 주요 3대 권역 모두에서 공실 면적 해소가 관찰됐으며, 다양한 산업군의 국내 임차인 이동이 흡수면적에 기여했다. 올 하반기에는 추가 신규 공급이 예정돼있지 않으나 내년 여의도권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A급 오피스 공급이 예정돼 있어 향후 서울 오피스 시장의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2분기 기준 리테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 직전 분기 대비 3.2% 증가한 93조 1000억원을 기록했다.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해 사상 첫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 이번 3분기에는 대형마트 3사의 실적 부진 타개를 위한 자산 유동화가 활발하게 관찰됐으며, 다수의 리테일 브랜드가 옴니채널 및 O2O 사업 모델을 도입해 유통 채널을 다양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 명품 시장 규모가 13조8000억원으로 전 세계 8위 규모를 기록하는 등 럭셔리 브랜드의 약진은 계속되는 추세다. 다수의 명품 브랜드는 기존 국내 협력업체와의 파트너십을 종료하고 국내 법인을 설립해 직진출을 했거나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분기 수도권 소재 물류 자산 총 거래액은 약 2872억원을 기록했으며 총 4개 자산의 소유권 이전이 완료됐다. 부천, 김포에는 각각 A급 물류센터가 신규 공급됐다. 한편, 현대식 시설을 갖춘 대형 자산의 공급이 이어지면서 기존에 분산돼 있던 복수의 물류센터를 하나로 통합 이전하는 임차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규 공급 증가로 무상 임대 기간 등 인센티브 제공이 확대되고 있으며, 공급되는 자산이 대형화하면서 신축 자산이 임차인을 확보하는 안정화 기간이 길어지는 추세가 관찰됐다.

임동수 CBRE코리아 대표는 "3분기에도 오피스와 호텔 등 다수의 상업용 부동산 자산 거래가 완료되면서 투자 시장의 활발한 기조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팀장은 "리테일 부문에서는 대형마트사의 자산 유동화가 활발히 진행됐고 물류 시장에서는 현대식 시설을 갖춘 대형 자산 공급이 증가했다"라며 "기존에 분산돼 있던 복수의 물류센터를 하나로 통합 이전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