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산업화 경제성장의 그늘, 기후 위기…지속가능 에너지로 전환"

최종수정 2019.10.23 10:00 기사입력 2019.10.23 10:00

댓글쓰기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전 세계 고위급 패널토론
성윤모 장관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추진"

韓 "산업화 경제성장의 그늘, 기후 위기…지속가능 에너지로 전환"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3일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과 에너지효율 혁신을 병행 추진해 태양광 풍력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고, 에너지소비를 고효율 저소비 구조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 고위급 패널토론에서 첫 발언자로 나와 "한국은 화석연료 및 원전에너지에 기반해 급격한 산업화와 경제성장을 이뤘지만 기후 위기 및 에너지 리스크가 증가해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고위급 토론에서는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전환을 위한 비전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접근성을 통한 사회ㆍ경제적 발전 촉진 이라는 주제로 논의됐다.


성 장관은 "지방 정부와 주민, 소비자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에너지 전환을 추진하고, 재생에너지분야 적극적 투자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몽골과 동북아 수퍼그리드 구축 추진 등 국제협력을 가속화하고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등 국제기구와 함께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파하드 알 함마디 아랍에미리트(UAE) 기후환경부 차관은 "UAE도 에너지전환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2017년 '에너지전략 2050'을 수립해 전체 에너지 믹스에서 청정에너지의 비중을 50%(재생에너지 44%)로 높이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IRENA와 아부다비 개발기금(ADFD)이 협력해 개도국 재생에너지 사업 자금 지원 등 글로벌 재생에너지 확대 역할을 담당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스튼헤르단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 실장은 "독일은 전력의 40% 이상을 재생에너지로 생산하고 있다"며 "성공적 에너지전환을 통해 에너지 소비가 줄어들면서 국내총생산(GDP)이 동시에 증가하는 등 에너지전환이 혁신적인 산업으로서 일자리와 지역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프란세스코 라 카메라 사무총장은 "글로벌 에너지전환이 진행되고 있으나, 파리기후협약의 목표인 산업화 이전 대비 온도상승을 1.5℃ 이하로 달성할 만큼 빠르지는 않으며 재생에너지와 에너지효율이 에너지와 관련된 탄소 배출을 절감할 수 있는 유일한 솔루션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저우시저우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전무는 "2050년에는 전 세계 발전량의 50%, 신규 발전 설비의 95%를 재생에너지가 차지할 것"이라며 향후 에너지전환을 촉진할 수 있는 혁신으로 에너지저장장치 기술 혁신, 재생에너지 기반수소 활용 확대 등을 예로 들었다


그 밖에도 다바수렌 체렌필 몽골 에너지부 장관, 류 바오 화 중국 국가에너지국 부국장, 광업에너지부 툰 린 캄보디아 차관은 각국의 재생에너지 정책과 글로벌 재생에너지 확산을 촉진하기 위한 각국의 역할을 주제로 발언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