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00명 임직원 앞에 선 정의선 "기업문화 변화, 아직 '빙산의 일각'"

최종수정 2019.10.22 15:24 기사입력 2019.10.22 15:24

댓글쓰기

정의선 수석부회장, 22일 현대차그룹 타운홀미팅 참석
임직원 1200여명과 편안한 분위기서 50분간 질의응답
"모든 이를 위한 서비스 공급 회사로 거듭날 것"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 이후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 이후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현대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은 앞으로 자동차 50%, PAV(private air vehicle) 30%, 로보틱스 20%의 구조 안에서 서비스를 주로 하는 회사로 변모할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직원들과 그룹의 미래 청사진을 공유했다. 임직원 약 1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타운홀미팅은 현대차그룹 내 수평적인 기업 문화 정착을 위한 마련된 자리로, 자율복장제가 도입된 올해 3월 처음으로 열렸다.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타운홀미팅에는 정 수석부회장이 처음으로 직접 참석했다.


1200명 임직원 앞에 선 정의선 "기업문화 변화, 아직 '빙산의 일각'"


정 수석부회장이 밝힌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의 핵심 키워드는 '사람'이다. 그는 "공간적, 시간적으로 사람과 사람을 물리적으로 연결하는 일이며, 특히 가상이 아닌 실질적인 연결이라는 점에서 안전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단순 이동을 넘어 주변의 모든 사람을 위한 서비스, 제품을 공급하는 회사를 지향한다는 게 정 수석부회장의 설명이다. 이는 최근 현대차가 수립한 새로운 브랜드 비전 '프로그레스 포 휴머니티(Progress for Humanity)'와도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직원들과 편안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누며 최근 달라진 그룹 내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셔츠 소매를 걷은 채 운동화를 신고 등장한 정 수석부회장은 "뒤에서 타운홀미팅을 진행하는 모습을 봤는데 연예계 나가셔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다"며 농담을 던지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사옥에서 진행된 타운홀미팅에서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사옥에서 진행된 타운홀미팅에서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직원들은 정 수석부회장에게 그룹의 미래 방향성은 물론 SNS 활용 계획, 스트레스 관리법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내면서 질의응답은 당초 예정된 30분을 훌쩍 넘겨 50분 가량 진행됐다.


특히 최근 현대차그룹의 '변화'를 둘러싼 질문이 이어졌다. 올 들어 현대차는 자율복장제, 직급체계 변경 등 조직문화 관련 다양한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정 수석부회장은 이 같은 변화에 대해 '빙산의 일각'이라며 과감한 변화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최근 5~10년간 현대차그룹의 변화는 다소 정체돼 있었다"며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더 잘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능력을 200~300% 발휘하는 데 중점을 두고 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의 최종 목표에 대해서는 "본인이 가진 능력이나 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배치돼 있는가가 가장 중요하다"며 "언제가 될지 약속할 순 없지만 이 같은 방향으로 추진해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