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측성 보도 자제…황달 보여 입원" 유상철 건강 악화 입원(종합)

최종수정 2019.10.21 08:13 기사입력 2019.10.21 06:50

댓글쓰기

'투병' 유상철 감독 위한 인천맨들의 투혼
유상철 감독, 건강악화로 입원

유상철 감독이 지난 19일 K리그1 성남전에서 1-0 승리를 거둔 뒤 선수들을 끌어안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유상철 감독이 지난 19일 K리그1 성남전에서 1-0 승리를 거둔 뒤 선수들을 끌어안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지난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감격의 승리를 거둔 '인천맨'들은 다 함께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특히 감독의 투병 소식에 선수들은 투혼을 펼쳤다.


구단 측에서는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며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인천은 경기 내내 성남 공세에 밀렸다. 전반을 0-0으로 끝낸 인천은 후반 29분 무고사의 프리킥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무고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땅볼 프리킥으로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은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쌓아 승점 29점(6승11무17패)이 됐다. 감동의 눈물은 경기 종료 직후 흘러내렸다.


유상철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상철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경기 후 인천 선수들은 물론 팬, 유상철 감독, 지원스태프까지 모두 눈물을 흘렸다.


유상철 감독은 "나중에 알게 될 것"이라면서 "죄송하다"고 눈물에 대해서 말을 아꼈다.


인천의 이례적인 눈물 속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축구 게시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유 감독의 건강 이상설이 흘러나왔다.


건강 이상설, 건강 악화설 등 걷잡을 수 없는 추측성 글들이 쏟아지자 인천 전달수 대표이사는 20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유 감독을 둘러싼 추측성 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전 대표는 "지난 19일 성남과 원정 경기가 끝난 직후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을 지켜봤다"면서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르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라고 밝혔다.


인천 전달수 대표이사의 공식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 전달수입니다.


먼저, 늘 인천유나이티드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 및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불거진 유상철 감독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고자 이렇게 여러분께 인사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유상철 감독은 2019년 5월 14일 처음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후 5개월간 '덕장'으로서 감독직을 훌륭히 수행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19일 성남과의 원정 경기가 끝난 직후,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언론을 통해 유상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 상태가 악화된 것은 사실입니다.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성남전이 끝난 후 병원에 입원했으며, 현재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입니다.


저는 구단의 대표이사로서 유상철 감독이 이번 시즌을 건강하게 마무리 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구단을 사랑하는 팬 여러분도 저와 함께 감독님의 쾌유를 간절히 기도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구단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소식을 가감 없이 사랑하는 팬 여러분과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 공유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부디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께서는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 등으로 유상철 감독님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것을 자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인천 구단을 믿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선수단과 임직원 모두 남은 파이널 라운드 일정 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