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유무역협정(FTA) 15주년…소비자 3명 중 2명 "긍정적인 영향"

최종수정 2019.10.21 06:00 기사입력 2019.10.21 06:00

댓글쓰기

자유무역협정(FTA) 15주년…소비자 3명 중 2명 "긍정적인 영향"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국내 소비자들은 외국과 맺은 자유무역협정이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자유무역협정 15주년을 맞아 소비자 후생 체감도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수입소비재 16개 품목군, 41개 품목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25~5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우리나라는 2004년 칠레와 자유무역협정을 시작으로 총 54개국과 16건의 자유무역협정 발효했다.

자유무역협정(FTA) 15주년…소비자 3명 중 2명 "긍정적인 영향"


소비자 후생 체감도 조사 결과, 자유무역협정이 국내 시장에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고 응답한 소비자의 비율은 67.5%로 나타났다. 2015년 조사 결과(46.3%) 대비 21.2%p 증가했다. 상품 선택의 폭이 확대됐다고 응답한 비율은 88.1%였다. 가격이 내렸다고 답한 비율은 66.6%였다.


수입소비재 16개 품목군별로는 상품 선택의 폭이 확대됐다는 응답은 과일류(87.5%)에서 가장 높았고 생수(59.7%)가 가장 낮았다. 가격 하락은 주류(66.4%)가, 품질 향상은 과일류(76.3%)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26.6%)은 가격 하락 효과가 가장 낮았다. 생수는 품질이 향상됐다는 인식이 가장 낮은 품목군으로 조사됐다.

자유무역협정(FTA) 15주년…소비자 3명 중 2명 "긍정적인 영향"


구매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가장 높게 평가된 품목군은 주류(83.3%)였으며 건강기능식품(79%), 과일(77.1%) 등이 뒤를 이었다. 구매 만족도가 가장 낮은 품목군은 생수(44.3%)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자유무역협정 이후 소비자 후생을 저해하는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수입소비재 구매를 후회하는 이유도 조사했다. 소비자가 직접 먹고 마시는 품목 중에는 '제품의 안전이나 위생 문제'가 가장 큰 이유였다. 과일(63.2%), 축산물(68.1%), 수산물(65%) 같은 신선식품에서 후회 경험 비율이 높았다. 이 밖에 주류, 애완용품,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세제류 등에서 '정보제공 미흡'이, 안경률, 소형가전, 자동차에서는 '제품 A/S 불만'이 가장 큰 후회 이유였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FTA에 대한 소비자의 긍정적 인식이 향후 FTA 활성화 정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정부 등 관계기관에 FTA 소비자 정책 기초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