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한국당 "저렴한 패악질"

최종수정 2019.10.20 19:50 기사입력 2019.10.20 19: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저격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특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른바 '삼성 떡값 리스트 사건'을 언급하며 "공수처법은 리스트에 올랐지만 조사도 처벌을 받지 않은 황교안 (당시) 검사와 같은 사람들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리스트의 신빙성이 입증됐지만 그 어떤 조사도 받지 않던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랐던 검사들"이라며 "촛불은 공수처법을 처리하라고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야당 대표에 대한 저렴한 패악질이 달빛과 어우러져 더러운 악취를 풍긴다"며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이 굳게 믿었던 도끼에 발등이라도 찍힌 듯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반발했다.


이어 "집 나간 검찰을 잡아 오기 위해 공수처를 동원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다"며 "시대착오적 정신상태가 민주당의 종특(종족특성)인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