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에 폭발물 있는 것 같다" 신고에 군까지 출동…수류탄 신관 발견

최종수정 2019.10.16 15:49 기사입력 2019.10.16 15:49

댓글쓰기

수류탄. (사진은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수류탄. (사진은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집에 폭발물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로 소방당국과 경찰, 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6일 대구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5분께 북구의 한 아파트에 사는 A씨가 119에 "20년 전 아버지가 살아계실 때 수류탄과 유사한 폭발물을 갖고 있었다"며 "이삿짐을 싸려고 하는데 폭발물이 있을 것 같아 불안하다"고 신고했다.


이에 대구소방본부 119특수구조단과 경찰, 군 인력 60명은 A씨의 아파트에 통제선 등을 설치하고 수색을 벌였다. 1시간 가량의 수색 끝에 방안 옷장에서 안전핀이 꽂혀있는 연습용 수류탄 신관 1개를 발견해 수거했다. 신관은 수류탄을 폭발시키는 손잡이 부분으로 독립적으로 폭발하는 폭발물은 아니다.


대구소방본부 관계자는 "신관만 있어 폭발 위험은 없었다"며 "발견한 신관은 군에서 수거해갔다"고 밝혔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