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이노텍, '세계 최초' 5G 퀄컴칩 기반 車통신모듈 개발

최종수정 2019.10.16 09:24 기사입력 2019.10.16 09:24

댓글쓰기

데이터 응답시간 LTE모듈의 1/50
신용카드 절반크기로 장착 용이

LG이노텍이 개발한 '차량용 5G 통신모듈'

LG이노텍이 개발한 '차량용 5G 통신모듈'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LG이노텍 이 세계 최초로 5G(5세대) 퀄컴칩 기반 차량용 통신모듈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퀄컴칩을 사용한 차량용 5G 통신모듈을 실제 차량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한 건 LG이노텍이 처음이다.


LG이노텍은 내년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차세대 차량용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유럽의 글로벌 완성차와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 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차량용 5G 통신모듈은 5G 이동통신 기술로 차량과 기지국간에 데이터를 송수신하며 무선 네트워크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부품이다. 통신칩, 메모리, RF(무선주파수)회로 등을 결합한 모듈 형태로 주로 차량 내부나 루프 쪽 차량통신 기기에 장착된다.


이 모듈을 적용하면 실시간 도로 정보 공유, 정밀 위치 측정, V2X(차량·사물간 통신), 대용량 데이터 전송 등이 가능하다. 운전자가 운전할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 기능이 확보되는 셈이다.


그 동안 관련 업체들은 자율주행차의 핵심부품인 5G 통신모듈 개발에 주력해왔다. 그러나 5G 기술은 고주파 대역을 사용해 LTE 대비 신호 손실이 크고 고용량 데이터 전송으로 인한 발열이 많아 차량 통신모듈에 적용이 쉽지 않았다.

LG이노텍은 차별화된 RF 회로설계와 초정밀·고집적 모듈화 기술, 열에 강한 신소재 적용 등을 통해 차량용 5G 통신모듈 개발에 성공했다.


LG이노텍의 차량용 5G 통신모듈은 응답시간(데이터가 차량과 기지국 사이를 오가는 시간)이 LTE 모듈의 1/50 수준인 0.001초다. 시속 100km로 달리는 자율주행차가 장애물을 감지해 긴급 정지해야 하는 경우 2.8cm 움직인 후 곧바로 제동에 들어간다.


또 내열성을 강화해 쉽게 변형되지 않고 신용카드 절반 크기로 작고 슬림해 차량 내 외부 어느 위치든 장착하기 편리하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이번 개발로 완성차 업체는 완전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상용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