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 39곳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9.10.16 08:41 기사입력 2019.10.16 08:41

댓글쓰기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 39곳으로 확대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을 위해 도내 거점소독시설을 19개 시ㆍ군 39개소로 확대한다.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ㆍ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시설이다.


이번 확대운영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위험도가 높은 축산관계 차량에 대한 방역수준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도내 운행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해당 시설을 반드시 경유해야 한다.


지역별 거점소독시설 설치 현황을 보면 김포ㆍ동두천ㆍ가평ㆍ남양주ㆍ용인ㆍ광주ㆍ시흥ㆍ안산 각 1개소, 연천ㆍ고양ㆍ화성ㆍ양평ㆍ평택 각 2개소, 파주ㆍ양주ㆍ안성ㆍ이천 각 3개소, 여주 4개소, 포천 5개소 등이다.


도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의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축산농가 자체에서도 주변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등 적극적인 차단방역 조치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앞서 김포, 파주, 연천 등에서 돼지 수매도 진행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