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텅빈 김일성경기장…한국, '예측불허' 북한과 평양원정서 0-0 무승부(종합)

최종수정 2019.10.16 07:33 기사입력 2019.10.15 19:48

댓글쓰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 응원단도 없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
경고 2장씩 받은 가운데 전반 도중 양 팀 선수 충돌 긴장감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선 우리 축구대표팀이 관중도, 중계도 없는 예측불허의 경기에서 북한과 득점 없이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2승1무(승점 7·골득실+10)로 북한(승점 7·골득실+3)과 승점은 동률, 골득실에서 앞서 조 1위를 지켰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를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4-2 전술을 가동했다. 좌우 날개는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나상호(FC도쿄)가 맡고 공격형 미드필더는 황인범(밴쿠버),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알사드)이 각각 자리했다. 수비는 김진수(전북), 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문환(부산)이 자리하고,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켰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전반 도중 두 팀 선수들이 신경전을 펼치면서 한 차례 충돌했고,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감독관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전반 30분에는 북한 수비수 리영직이 거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북한 리은철도 경고를 받았다. 우리나라는 후반 10분 김영권, 17분에는 김민재에게 옐로카드가 내려졌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나상호 대신 황희찬(잘츠부르크), 황인범 대신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을 교체카드로 사용했다. 그러나 계속 골이 터지지 않았다. 후반 24분 김문환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걸렸다. 후반 34분에는 장신 공격수 김신욱(상하이 선화)까지 넣고 승부수를 띄웠으나 끝내 북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예상 밖의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당초 5만석인 김일성경기장에 북한 응원단 4만명이 찰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례적으로 북한 관중까지 오지 않았다. 북한 응원단까지 오지 않은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대사관 직원들로 보이는 일부 외국인들만 경기장에서 관람을 하고 외신 기자들도 전무했다. 생중계도 무산되면서 문자로만 일부 경기 관련 정보가 알려졌다. 다만 경기 전 태극기 게양과 애국과 연주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우리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